강복원

[1-9] 강복원

아 들 아 너의 죽음은 조국의 민주화에 기여했음을 기뻐한다.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9
  • 성      명 :강복원
  • 출생년도 :1959-09-13
  • 사망일자 :1980-05-23
  • 이장일자 :1997-05-13
  • 직      업 :대한통운 운전
  • 사망장소 :송암동 남선연탄공장 앞
  • 사망원인 :총상(견동맥 관통상)
  • 내      용 :-새벽 3시 30분의 밥짓는 소리
    나주 성북동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강복원 씨는 대한통운에서 운전과 하역을 했다. 5월 21일 저녁 6시 경, 그는 어머니 조기녀 씨가 저녁식사를 하자는 걸 만류하고 집을 나섰다. 운전을 좀 해줘야 할 일이 있다는 게 이유였다. 강복원 씨가 향한 곳에는 시민군이 탈취한 무기가 실린 고속버스가 기다리고 있었고, 그는 옷을 바꿔 입고 버스에 올라탔다. 그 후의 정확한 경과는 밝혀진 바가 없으며 운전 중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는 것만 확인 됐다. 그의 어머니는 동내사람들의 걱정과 간밤의 섬뜩한 꿈-강복원 씨가 꿈에 나와 “엄마, 나 좀 찾아가 줘.”라고 했던 것을 떠올리며 급히 광주로 향했다. 송암동 길가에 도착하자 몇 구의 시체가 보였으며 군인들이 통제하고 있는 버스에서 강복원 씨를 발견했다. 소름끼칠 만큼 상처가 보이고, 차 안에 피가 흥건히 고여 있었다. 조기녀 씨는 시체를 가지고 가면 총으로 쏠 거라는 군인들의 협박에 어디 쏠 테면 쏴보라며 아들 강복원 씨의 시체를 나주 집으로 옮겼다. 그는 나주시 대호리에 있는 공동묘지에 묻혔다가 6월 16일 다시 파헤쳐져, 나주 시내에 있는 병원에서 검시를 받았다. 후에 신묘역으로 이장됐다. (증언자 : 조기녀)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새벽 3시 30분의 밥짓는 소리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용기를 내셔서 광주까지 가신 강복원님 그 용기와 노력 덕분에 지금 우리가 있는걸지도 모르겠습니다.기억하셌습니다.

    서동민 2021-05-20 20:16:42

  • 그 당시 위험한 상황을 알고있음에도 운전대를 잡은 강복원님이 정말 대단하고 존경스럽습니다. 또한 강복원님의 형님분과 어머니까지 화병으로 돌아가니 아버지께서 얼마나 슬프셨을지 상상도 안됩니다. 아버지 우리 모두가 5.18을 기억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최무강 2021-05-19 16:15:46

  • 강복원님 외에도 민주화를 워해 싸우신 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송동기 2021-05-19 11:04:29

  • 5.18 정말 어떻게 보면 아름다운 숫자인데 이날에 희생자분들이있어 정말 안타깝습니다. 앞으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않았으면 좋겠고, 잊지않을겠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민형 2020-05-23 07:57:43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이 있어서 지금의 저희가 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일이 절대 일어나서는 않되고, 또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오랫동안 기억하겠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강유림 2018-05-25 23:04:11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재진 2018-05-18 12:08:23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세이라 2018-04-13 05:04:0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