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현

[1-8] 박기현

기 현 ! 네가 떠나던 오월이 이렇게 푸르렀는지 비석 위 햇살은 거짓말처럼 내려온다. 붉은 혈은 언제쯤……. 언제쯤이나 멈출 수 있을까. 너의 못다 핀 젊음이 네 묘지 앞 민들레로 살아난 듯 싶구나.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8
  • 성      명 :박기현
  • 출생년도 :1966-02-08
  • 사망일자 :1980-05-20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중학생
  • 사망장소 :계림극장 동문다리 부근
  • 사망원인 :뇌좌상, 두부‧배흉부‧전흉부‧우완상부‧다발성 타박상
  • 내      용 :-막둥이와 함께 보낸 지상의 마지막 밤
    박기현 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우등생배지를 놓쳐본 적이 없었다. 게다가 그는 여러 방면에 걸쳐 많은 상장을 받을 만큼 재능이 넘쳤고,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보다는 공부하는 것을 더 좋아해 부모님을 기쁘게 하는 자랑스러운 막내아들이었다. 그 해 5월, 박기현 씨는 수학여행을 떠났다가 돌아왔다. 부모님께 드릴 선물을 사왔지만 어머니가 대구에 사는 이모의 병 수발을 위해 집을 비운 터였다. 집에 돌아왔지만 수학여행의 여운이 남아 마음이 들떠있던 박기현 씨는 공부가 손에 잡히지 않아 텔레비전을 보며 어머니를 기다렸다. 그런데 문화방송이 불타고 KBS 방송국마저 시민들이 점거한 탓에 보고 있던 방송마저 끊기자 그는 괜히 밖에 나가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버지는 밖이 어수선하니 집을 나가지 말라고 말렸지만 박기현 씨는 “책을 사야 한다.”며 자전거를 끌고 계림동 책방으로 향했다. 거기서 책을 사서 자전거에 오르던 그를 계엄군 두엇이 발견해 낚아채 끌었다. “너 연락병이지?” 자전거를 타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연락병으로 몰린 박기현 씨는 끝까지 그냥 중학생이라고 항변했지만 진압봉이 정수리에 꽂혀 기절, 사망했다. 계엄군은 박기현 씨가 쓰러진 후에도 매질을 멈추지 않았다.
    광주로 들어오는 길이 막혀 간신히 돌아온 어머니와 주린 배를 움켜잡고 하루 종일 아들을 찾아 뛰어다니던 아버지는, 그 다음날이 돼서야 전대 병원에서 박기현 씨를 찾을 수 있었다. 그는 생전에 한 번도 입어보지 못한 여름 교복을 다려 입고 망월동에 안치 되었다가 후에 신묘역으로 이장 됐다. (증언자 : 이정애)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막둥이와 함께 보낸 지상의 마지막 밤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삼과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도진 2023-05-24 20:21:58

  • 힘든 시절에 민주주의를 위해 시위를 하시고 학생이라는 어린 나이에 광주는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민석 2023-05-12 16:10:32

  •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김은율 2023-05-12 16:07:33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도호 2023-05-12 15:59:12

  •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박우진 2023-05-12 15:58:42

  • 어린나이에 억울하게 돌아가신 것이 안타깝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주영 2023-05-12 15:57:49

  • 책을 사러간것뿐인데 어이없게 죽으시다니....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민성 2023-05-12 15:57:02

  • 같은 중학교 3학년으로서 너무 안타까워요 군인들의 오해때문에 사망하신 박기현님 명복을 빕니다 유족분들도 힘내십쇼

    김우진 2023-05-12 15:56:56

  •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변선호 2023-05-12 15:56:56

  • 5.18때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동민 2023-05-12 15:56:31

  •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심민수 2023-05-12 15:55:25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유호성 2023-05-12 15:55:02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민결 2023-05-12 15:54:34

  • 5.18에 대해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윤대건 2023-05-12 15:53:25

  •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빌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기삼 2023-05-12 15:53:20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