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미애

[1-60] 최미애

여보, 당신은 천사였소. 천국에서 다시 만납시다.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60
  • 성      명 :최미애
  • 출생년도 :1957-02-06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6-14
  • 직      업 :주부
  • 사망장소 :전남대 부근
  • 사망원인 :총상(전두부에서 후두 부근 관통)
  • 내      용 :-여보, 나는 죽었어요
    조선대 간호학과 1학년을 수료한 최미애 씨는 친척의 소개로 전남고등학교에서 영어교사로 근무하는 김충희 씨를 만나 결혼했다. 그녀는 돌이 지나지 않은 딸을 낳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둘째를 임신하게 됐는데, 1980년 5월이 둘째를 임신한지 팔 개월이 되던 때였다. 그해 5월 21일, 학생들을 돌보기 위해 집을 나선 남편이 집에 올 시간이 다가오자 최미애 씨는 마중겸 집 밖으로 향했다. 시간에 대한 관념이 분명했던 사람인지라 올 때가 다 되었다고 생각하고 마중을 나선 것이었으나, 집을 나선지 얼마 되지 않아 총에 맞았다. 최미애 씨를 쏜 군인은 그녀가 임산부인 걸 알아보고서도 한쪽 다리를 당에 대고 앉아 그녀를 향해 총을 쐈던 것이었다.
    최미애 씨의 소식을 접한 그녀의 어머니 김현녀 씨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그녀는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뱃속에 아이가 꿈틀거렸고, 그것을 본 김현녀 씨가 여러 병원에 연락했지만 아무도 오지 않아 아이마저 죽고 말았다. 최미애 씨는 리어카에 실려 교도소 건너편의 공동묘지에 안장 됐다가, 부검을 위해 다시 꺼내졌다가 망월동에 안장 됐다. (증언자 : 김현녀)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여보, 나는 죽었어요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1980년 5월21일 최미애시의 남편이 학생들을 돌보기 위해 나갔다. 집에 들어올 시간이 다 되서 최미애씨가 남편을 마중나가서 총을 맞아서 돌아가셨다. 5.18민주화운동때문에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 매우 안타깝다. 5.18민주화운동은 꼭 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꼭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신아영 2022-05-25 13:24:00

  • 임신한 상태로 총 맞으셔서 너무 안타깝게 됐네요... 너무너무 슬프군요...ㅠㅠ

    방하랑 2022-05-25 13:16:49

  • 5.18 민간인 사상자 중에 단연코 가장 기억에 남았습니다. 집에는 돌이 지나지 않은 딸이, 뱃속에는 8개월이나 된 아기가 있었다는 사실이 돌아가시는 그 순간에 정말 슬프시고 한탄스러우셨을 것 같습니다. 아내와 둘째를 동시에 잃으신 남편분은 얼마나 가슴이 미어질지 저는 가늠할 수 조차 없을 것 같습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5.18사태, 그리고 많은 사상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이혜원 2022-05-25 13:09:17

  • 우선 일반 시민분들도 희생 되었다라는 점에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었고,좀더 큰 몰입감을 얻었어요. 그리고 당시 8개월 임신중 이셨는데 계엄군에 인한 총에 맞아,돌아가셨다니..정말 슬프고 안타깝지만 덕분에 저희 대한 민국 국가가 모두 민주주의에 평화를 갖게 되었습니다. 정말 감사드고,항상 감사함으로 잊지 않고,기억하겠습니다.

    박하은 2022-05-24 21:27:49

  • 한창 행복한 결혼 생활과 곧 태어날 이쁜 아이와 함께 살 일만 남았는데도 계엄군들의 잔인함으로 인해 돌아가셨지만 선생님 덕분에 저희가 민주주의 속에 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안타까움과 슬픔 억울함 크시지만 거기에서 행복하게 사시길 바라겠습니다.

    서채은 2022-05-18 08:48:41

  • 임신을 한 지 팔 개월이 돼서 이제 곧 아이를 볼 수 있다는 것에 무척 기쁘셨을 텐데, 남편을 기다리다 총을 맞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박솔별 2022-05-17 21:49:00

  • 임신한 상태로 총을 맞으셨다니.. 안타깝게 됬군요.. 아이의 모습도 못보시고 돌아가시고.. 아이도 함께 목숨을 잃고.. 부디 하늘에서라도 편히 지내셨으면 좋겠네요..

    박희수 2021-05-19 00:09:30

  • 5.18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시위대 뿐만이 아닌 정말 평범한 시민들도 희생 되었다는 걸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아무런 이유도 없이 희생된 많은 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으로 우리는 자유와 권리를 누리게 되었지만 누군가는 행복과 목숨을 빼앗기게 되었다는게 안타깝습니다.

    박하연 2021-05-18 21:51:30

  • 정말 안타깝네요... 그리고 생각보다 자세히 나와있어서 더욱 안타깝네요... 위로 가서만큼은 아기와 편히 있기를 바랍니다.

    이민성 2021-05-18 19:26:22

  • 남편을 기다리다 총에 맞아 숨지셨다는게 안타까워요. 잊지 않겠습니다.

    이지원 2021-05-18 13:10:02

  • 그저 남편을 마중하러 나갔는데 총에 맞아 돌아가셨고 군인은 임산부인데도 알고도 죽인거에 대한 거에 화가 나네요.. 5.18 잊이 않을께요

    김수경 2021-05-17 11:51:29

  • 아이가 세상에 나오지 못한게 불쌍하고 젊은나이에 돌아가신게 안타깝고 억울하실거 같습니다.잊지 않겠습니다

    한창조 2020-06-07 20:42:25

  • 아이가 있는데 사람을 죽였다는 것이 너무하고 아주 젊은 나이에 돌아가셨다는것이 안타깝습니다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손현석 2020-05-24 18:30:16

  • 정말 행복해야할 시간에 이런 일을 ......5.18 잊지 않겠습니다.

    문경민 2019-06-15 09:25:59

  • 5.18 잊지않을게요 . 행복하세요

    조준영 2019-05-24 08:22:3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