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

[1-4] 김인태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4
  • 성      명 :김인태
  • 출생년도 :1933-01-02
  • 사망일자 :1980-05-20
  • 이장일자 :1997-05-09
  • 직      업 :농업
  • 사망장소 :전남대 부근에서 부상당한 후 광주교도소 인근 야산에서 발견
  • 사망원인 :타박상(우측 두개골 압박골절)
  • 내      용 :-여전히 하나밖에 없는 남편
    해남에서 농사를 짓던 김인태 씨가 광주와 맺고 있는 연이라고는 큰아들이 광주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하숙을 하고 있다는 것 밖에 없었다. 김인태 씨는 손이 귀한 집의 독자로 태어나 심복례 씨와 결혼해 아들 넷과 딸 둘을 낳아 농사를 지으며 행복하게 살고 있었다. 김인태 씨의 큰 아들이 광주에서 고등학교를 다녔는데, 1980년 2월에 졸업했으나 하숙비를 해결하지 못해 집으로 가지 못하고 있었다. 1980년 5월 19일이 돼서야 그동안 농사일로 바빠 해결하지 못했던 큰 아들의 밀린 하숙비를 해결하기 위해, 그는 아내와 아이들을 집에 남겨두고 광주로 향했다. 집을 나선 김인태 씨는 열흘이 넘게 소식이 없었다. 심복례 씨는 별일 없을 거라는 믿음으로 남편을 기다렸다. 5월 말께, 심복례 씨는 장을 보기 위해 시내에 나갔다가 우연히 만난 면사무소 직원에게 김인태 씨의 사망통지서가 면사무소에 도착해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김인태 씨가 사망에 이른 경위는 정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으며 심지어는 그가 연행되고 바로 숨을 거뒀는지, 구타에 시달리다가 버려지기 직전에 숨을 거뒀는지 조차 알 수 없다. 단지 유골의 상태와 사망추정시각으로 추측해 볼 때, 계엄군이 교도소로 퇴각하는 동안 사망했으며, 극심한 구타가 사망의 원인이라는 점만 확실하게 알 수 있을 뿐이다. (증언자 : 심복례)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여전히 하나밖에 없는 남편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큰아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별 할 일 없이 지내고 있었는데, 아쉽게도 하숙비를 지불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김인태씨는 큰아들의 밀린 하숙비를 내주기 위해 아내와 아이들을 집에 두고 광주로 갔습니다. 하지만 광주로 떠난 김인태씨가 열흘 넘게 소식이 없었습니다. 걱정하던 아내 심복례씨는 아무 일 없을 거라는 믿음으로 남편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이후 들려온 소식에 의하면 김인태씨는 사망하였다고 합니다. 심복례씨가 면사무소 직원한테서 사망통지서를 수령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던 것입니다. 극심한 구타가 사망원인이라고 알려져 안타까운 마음이 더더욱 심화되었습니다. 저는 이런 사연을 듣고 무자비한 군인들의 공격에 대하여 분노하고, 서로 아끼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기반이 되어, 아름답고 평화로운 사회가 이루어져야 새로운 국가가 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작은 힘이나마 노력하겠습니다.

    하린 2021-05-19 20:04:35

  • 큰아들의 밀린 하숙비를 내러 광주로 가다가.. 그날 혼자 많이 괴롭고 힘드셨을거 같은데 정말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한서연 2021-05-19 17:16:55

  • 잘살고있던분이광주에들렸다는것하나떄문에죽다니다음생애는꼭행복하길

    김명문 2021-05-17 11:51:0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