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근

[1-38] 양창근

정의에 어린 마음 불태우고 세상 어둔 곳에 촛불 되는 사랑하는 나의 아우야! 순수한 너의 열정은 민주화의 초석이 되었구나!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38
  • 성      명 :양창근
  • 출생년도 :1963-01-08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고등학생(숭의실업고 1학년)
  • 사망장소 :공용터미널
  • 사망원인 :총상(두부 관통)
  • 내      용 :-그것만이 진실이었다
    5월 19일, 휴교조치가 내려지자 양창근 씨는 집에 가방을 던져놓고 친구들과, 형들과 함께 시위대에 합류했다. 형들이 외쳐대는 민주화가 무엇이고, 전두환이 뭘 했기에 몰아내야 하는지 정확히 알지 못했다. 그러나 적어도 지금, 전두환의 잘못으로 양창근 씨의 눈앞에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점을 알았다.
    양창근 씨는 머리에 총을 맞고 쓰러진 뒤, 망월동에 묻혔다. 양창근 씨가 묻히고 한참 지나서야 어머니는 양창근 씨를 찾을 수 있었다. 이미 까맣게 썩어가는 양창근 씨의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었기 때문에, 소지품과 집에서 입고 나갔던 교련복으로 그가 양창근 씨임을 확인했다. 아들의 죽음을 확인한 어머니는 아들과 같은 종교로 개종하고, 유족회 활동을 시작했다. 매번 고된 수난을 당했지만 아들을 위해서 어머니는 이를 악 물고 모든 걸 견디셨다. 그리고 몇 해 전에, 어머니는 양창근 씨의 곁으로 가셨다.
    형 양중근 씨는 군대에서 복무 중이었는데, 제대 후에야 동생의 죽음을 전해 들었다. 어머니가 양창근 씨를 찾아 헤매고 다녔다는 것도 제대 후에 알았다. 그는 원통했지만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나중에라도 진상규명이 되길 바랐지만, 지금까지 동생 양창근 씨의 죽음에 대해서 아무것도 해결 된 게 없다. 오히려 세상은 자꾸만 1980년 5월 항쟁을 덮으려고만 하고 있다. (증언자 : 양중근)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우리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가 이렇게 민주적인 나라에서 살수 있는것은 여러분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장호수 2021-05-14 16:52:33

  • 총성과 전쟁이 없는 세상에서 편히 사세요 민주화를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홍석준 2021-05-07 16:18:27

  • 항상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민주화운동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늘에서 편히쉬싶시요

    최종찬 2020-05-29 21:56:55

  • 이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저희가 존재합니다 감사합니다.

    손지훈 2019-05-31 09:50:14

  • 우리나라를 위해 민주화운동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유경 2017-05-31 12:0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