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두환

[1-34] 안두환

여 보 ! 뼈아픈 17년을 삭히고 이제 한 많은 세월을 잊읍시다. 아버지 서글픈 세월 뒤로 한 채 민주의 횃불이 밝아옵니다. 편히 쉬세요.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34
  • 성      명 :안두환
  • 출생년도 :1935-04-25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보일러공
  • 사망장소 :전남대학교
  • 사망원인 :타박상(우두 정부 타박 열창, 뇌진탕)
  • 내      용 :-피 묻은 허리띠 하나
    자상한 아버지였던 안두환 씨는 1980년 5월 21일, 아내 김옥자 씨와 함께 집 옥상에 올라 사태를 보고 있었다. 전남대학교 정문에서 시민과 공수부대원 사이에 한 차례 접전이 벌어져, 최루탄 연기가 자욱했고 계엄군은 총부리로 구경하는 사람들을 금방 쏘기라도 할 것처럼 겨냥하고 있었다. 놀란 안두환 씨는 김옥자 씨를 데리고 아래로 내려가 대문을 굳게 걸어 잠갔다. 안두환 씨가 쓰라린 눈과 얼굴을 씻기 위해 화장실로 들어갔을 때, 요란한 소리와 함께 대문이 열렸다. 세 명의 계엄군이었다. 그들은 안두환 씨를 화장실에서 끌어낸 뒤 진압봉으로 내리친 후 어딘가로 끌고 갔다.
    김옥자 씨는 하루 종일 남편을 찾아, 상무대, 31사단, 국군통합병원을 돌아다녔다. 그러나 어디에도 그녀의 남편 안두환 씨는 없었다. 29일, 어떤 군인의 도움을 받아 다음날 30대 정도의 시신이 있다는 정보를 얻고 조대병원 영안실로 향했다. 그곳에는 그녀의 남편 안두환 씨가 있었다. 시체는 시퍼렇게 멍이 들고, 으스러져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었지만 틀림없이 안두환 씨였다. 김옥자 씨는 망월묘역에 안두환 씨를 안장했다. 남편이 없어 생계가 어려웠지만, 김옥자 씨는 꿋꿋이 자식들을 키워냈다. (증언자 : 김옥자)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안두환씨 5.18의 돌아가신 분들은 아무 이유없이 돌아가신 분들입니다 안두환씨 또한 아무런 잘못 없이 화장실에서 끌고 나와 맞고 총살 당해 돌아가셨네요.... 아무 이유 없이 돌아가고 시체는 시퍼렇게나 멍이 들었고 돌아가셨는데요 모두에게 슬픔을 안겨 드리네요........ 시체에서도 슬픔을 보여드리는데 안두환씨 아내 김옥자씨와 자식들을 정말 저보다 100배 더 슬펐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내 김옥자씨가 꿋꿋이 자식을 키우셨어 하늘에서도 웃기만 바랍니다.

    김수경 2019-05-31 09:56:57

  • 갑작스러운 죽음에 많이 놀라셨을거에요. 계엄군이 집에 들어온다는 것은 정말 심각한 일일거에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시체를 훼손한 것은 정말 큰일이고 슬픈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젠 아무 걱정 하지 마시고 편히 쉬세요 5.18 기억하겠습니다.

    박효은 2019-05-31 09:56:56

  • 이유 없는 죽음이 슬프시고 제가 그것에 보테드리지 못하겠지만 조금이나마 추모 합니다.당신의 죽음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에 한발작 내딛는 힘이 되어주셨습니다.가슴아픈 5월 뼈 아픈 이역사 잊지 않겠습니다.

    정원진 2018-05-25 20:24:41

  • 5.18 절대 잊지 않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안재현 2018-05-18 12:06:5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