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권

[1-32] 박창권

함양인 박창권 군은 광주민주화 시위도중 광주광역시 금남로 3가에서 도청진격 중 총상으로 사망하였기로 민주투사로서의 넋을 기리고저 이비를 세우노라.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32
  • 성      명 :박창권
  • 출생년도 :1966-05-02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5-12
  • 직      업 :중학생(숭의중 2학년)
  • 사망장소 :도청 앞
  • 사망원인 :총상(전흉부, 두부)
  • 내      용 :-오월 하늘로 날아간 열다섯 살 청춘
    1980년 5월 21일, 도청 앞 금남로에는 수많은 사람들로 물결치고 있었다. 18일과 19일, 곳곳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만행을 모른 척 할 수 없었던 사람들이 모여든 것이었다. 열다섯 살에 불과한 박창권 씨도 그 자리에 있었다. 그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군중 속으로 뛰어 들었다. 의미도 모를 “비상계엄령 철폐”나 “김대중 석방” 또, “계엄군 물러가라!” 같은 구호를 외치는 데 어디선가 총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은 흩어졌다가 공포탄임을 인지하고 다시 모여들었다가 도청을 향해 뛰어들었다. 박창권 씨도 시위대와 함께 도청을 향해 뛰어가는 데 다시 총성이 울렸고, 그때 박창권 씨의 옆구리를 총탄이 뚫고 지나갔다.
    한밤중이 되어도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기다리던 부모님은 아들이 통행금지 때문에 친구네서 자고 오려나보다, 하고 생각했다. 그러나 누군가 낮에 창권이가 총에 맞아 쓰러지는 것을 봤다고 했다. 적십자병원으로 향하자, 병원 입구의 시체들 사이에 박창권 씨가 가지런히 누워 있었다. 아버지 박찬봉 씨는 아들의 시체가 낮에는 도청 앞으로, 밤에는 상무관으로 옮겨지는 걸 곁에서 지켰다. 그러면서 만난 유족들과 서로를 위로하며 지내다가, 15년 동안 유족회 회장으로 지냈다. (증언자 : 박찬봉)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명복을빕니다

    전두환 니죄를묻는다!! 2021-03-31 11:40:35

  • 14세라는 어린나이에 나라를 위해 힘써주신것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김민서 2021-03-17 12:07:19

  • 5.18 운동열심히 해주셔서 감사해요 편히잠드세요

    이예솔 2017-05-31 12:11:4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