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금희

[1-26] 박금희

1980년 5월 21일 피 흘려 쓰러져가는 동지들을 구하려 기독교병원에서 헌혈하고 나오다가 무자비한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사망함.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26
  • 성      명 :박금희
  • 출생년도 :1963-07-13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6-14
  • 직      업 :고등학생 (전남여상-구 춘태여상 3학년)
  • 사망장소 :지원동
  • 사망원인 :총상(요부 및 복부)
  • 내      용 :-열 여덟 살 꽃다운 금희의 죽음
    매사에 적극적이고 솔선수범하던 박금희 씨는 4남 4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학교성적도 좋았고 선도반장도 도맡아 했으며, 친구들과 기타를 튕기며 노래를 부르기도 하는 낭만적인 사람이었다. 5월 21일, 오전부터 집안의 빨래와 청소를 모두 마친 박금희 씨는 어머니와 식사를 마친 후에 집을 나섰다. 그리고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기독교병원에 가서 헌혈을 했다. 자신의 피가 누군가의 생명에 보탬이 될 거라는 사실에 행복하던 박금희 씨는 병원을 나서다가, 계엄군의 헬기에서 쏟아진 총탄에 맞고 즉사했다.
    박금희 씨가 집에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 문귀덕 씨는 불안해졌다. 그래도 딸이 살아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셋째 딸네로 향하던 중에 박금희 씨의 학교 선생님들로부터 사망 소식을 들었다. 문귀덕 씨는 선생님들과 시민군의 차를 얻어 타고 기독교병원으로 향했다. 영안실로 향하면서도 딸이 아니길 빌었지만 아침에 차고 나간 오빠 시계를 보니 박금희 씨가 분명했다. 어머니 문귀덕 씨와 아버지 박병민 씨는 당장이라도 딸의 시체를 묻어주고 싶었지만 군인들이 박금희 씨를 죄인으로 취급하는 바람에 묻지 못했다. 박금희 씨의 시체는 도청에서 상무관으로 옮겨졌다가 아무런 통지도 없이, 뒤늦게 망월동에 묻혔다. (증언자 : 박병민, 문귀덕)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별아 2023-05-24 20:10:04

  • 사람들을 도와줘는 마음으로 들어가시는 것을 슬픔니다. 이제 많이 고생했으니 하늘나라에서 편하게 살으며 다음 생에서 해복하고 길게 살아갈 바랍니다.

    구동하 2023-05-22 12:20:23

  • 잊지않겠습니다

    동훈 2023-05-22 12:20:19

  • 매사에 적극적이시고 다른 사람에게 솔선수범하며 친구들과 기타를 튕기고 노래를 부르는 낭만적인 사람이자 아직 어린 학생이었는데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으로 기독교 병원에 가서 헌혈을 하셨는데 병원에서 나오시고 계엄군의 헬기에서 쏟아진 총탄을 맞고 즉사하셨다니 정말 안타깝고 슬픕니다. 그곳에서는 편히 쉬셨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나연 2023-05-22 12:16:26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기를..!

    ㅇㅅㅈ 2023-05-22 12:15:55

  • 위성한 사람들을 위해 헌혈하시고 돌아가셔서 슬픔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태우 2023-05-12 16:11:06

  • 좋은 마음으로 기독교병원에서 현혈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총을 맞아 돌아가시니 정말 안타깝습니다 그곳에서는 편히 쉬셨으 면 하는 마음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문아혜 2023-05-12 16:09:05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다혜 2023-05-12 16:08:02

  • 헌혈을 하고 나오는 길에 돌아가셨다는게 너무 안타깝네요.. 정말 좋은일 하고 나오셨는데..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김민지 2023-05-12 16:06:03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에서는 편안하게 사세요

    박수경 2023-05-12 16:03:41

  •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려고 하시다가 아무 죄 없이 돌아가셨다고 하니 너무 안타깝네요. 그때 당시 엄청 무섭고 겁도 났을 텐데 정말 무서우셨겠어요. 그곳에서는 편하게 쉬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홍지현 2023-05-12 15:59:56

  • 다른분들을 위한 일을하고 오셨는데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민정 2023-05-12 15:58:27

  • 잊지않겠습니다.... 제발 하늘에선 편안히 쉬시길 바랍니다..

    이지원 2021-05-18 12:04:17

  • 남을 위해 헌혈을 하시고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권나경 2021-05-17 14:39:06

  • 사람들을 위해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학교에서 성적도 좋고 친구들과 음악을 좋아하는 낭만적인 사람이었는데... 그렇게 좋은 마음 하늘에서도 잃지 말아주세요. 하늘에서 편히 쉬세요. 당신들 덕분에 우리나라가 살아가고 숨쉬고 민주주의를 이뤄낸 것 같아요. 우리의 역사에 절대 잊혀지지 못할 거에요

    유소은 2021-03-31 11:2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