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학

[2-34] 문재학

우리의 마음에 눈물을 주고 너의 가슴엔 한을 남긴 이승의 못다 이룬 서러운 인연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다시 만나리.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34
  • 성      명 :문재학
  • 출생년도 :1964-06-05
  • 사망일자 :1980-05-27
  • 이장일자 :1997-06-14
  • 직      업 :고등학생(광주상고 1학년)
  • 사망장소 :도청
  • 사망원인 :총상(좌복부 및 전좌경부 관통 총상, 하악골 분쇄 골절상)
  • 내      용 :
    -산이 되고 강이 되는 사무침
    정치권 뉴스를 보는 아버지를 보며 자란 문재학 씨는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지만 정치와 사회정의에 관심을 보였다. 그랬기에 문재학 씨는 1980년 5월, 광주항쟁에 뛰어들었다. 부모님이 제발 나가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문재학 씨는 23일부턴 아예 집을 나가 들어가지 않았다. 25일 도청까지 어머니가 찾아왔지만 문재학 씨는 시민수습대책위원으로 도청 안에서 사상자들을 돌보는 일이니 위험하지 않다고 말하며 돌아가지 않았다. 그러던 26일, 계엄군이 광주로 재진입한다는 소식이 들렸고 문재학 씨는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도청에 남기로 한 자신의 마지막 말을 전했다. 그리고 27일 새벽, 요란한 총소리와 함께 숨을 거뒀다. 이후 망월동에 가매장 됐다가 1997년 신묘역으로 이장됐다.
    1980년 6월 6일이 돼서야 아들의 행방을 찾은 부모님은 문재학 씨의 담임선생님과 함께 망월동으로 가 무덤을 파헤쳐, 문재학 씨의 죽음을 확인했다. 김길자 씨는 아들의 죽음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힘들어 하다가 유족회 활동을 시작했다. 여러 고초를 겪었지만, 폭도라는 오명을 쓴 문재학 씨를 위해, 광주의 억울한 죽음들을 호소했다. 그러나 정부가 바뀌고, 시간이 지나도 바뀌는 것은 없었다. 뭐든 달라질 줄 알았는데 돌아오는 건 허울뿐인 보상이었고, 김길자 씨에게 남은 건 가난과 마음의 상처뿐이다. (증언자 : 김길자)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산이 되고 강이되는 사무침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감사합니다

    김현민 2021-05-21 08:21:00

  • 저는 이 문재학 이라는 분이 너무 맘에 와 닿습니다. 끝까지 살 수 있는 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죽은사람,다친 사람을 구하려구 끝까지 남겠다 하고... 그 정신이 정말.....대단합니다. 이 분 외에 다른 희생자 들도 더무 감사하고 또 고맙습니다. 그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5.18, 4.19이런 것이 생기고 또 그때의 상황을 모두가 힘을 합쳐 돕고 노력하는 것이... 광주는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맞서 싸워서 지금 이런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든 거니까... 저는 이 5.18을 배우며 지금 미얀마가 1980년의 우리와 비슷한 상황에 놓인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민서 2021-05-21 00:10:53

  • 계엄군과 맞서 싸우기에 겁이 있었을 수도 있었지만 끝까지 도청에 남아 용기있게 맞서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주영 2021-05-14 11:00:41

  • 광주를 지켜주셔서 감사해요.다음 생엔 꼭 행복하세요.

    박은서 2021-05-14 09:59:34

  • 하늘에 계시지만 문재학씨의 마음은 영원토록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김유찬 2021-05-14 09:48:53

  • 5.18민주화 운동에 참여하신 모두가 다 영웅이십니다. 덕분에 민주주의를 지킬수 있었습니다.

    남선우 2021-05-14 09:38:56

  • 시위하다 이유 없이 다치신분들을 도우시다가 돌아가시니 안타깝네요 잊지 않겠습니다

    이서준 2021-05-14 09:33:31

  • 5.18민주화 운동 당시 문재학님과 같이 이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목숨을 바친 많은 사람들 덕분에 우리 나라가 이렇게 민주주의 나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전 이분들의 희생을 잊지 말고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겠습니다.

    선유 2021-05-13 10:44:13

  • 계엄군이 정말 무서웠을 텐데 용기있게 나서주어서 감사합니다

    유예원 2021-05-13 10:36:13

  • 끝까지 남아 남을 도운 것이 감동적이었습니다.

    김예린 2021-05-13 10:26:24

  • 사람들을 위해 계엄군과 맞서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홍승아 2021-05-13 10:23:21

  • 문재학님과 같은 분들이 있었기에 저희가 이렇게 살 수 있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감사합니다.

    김서진 2021-05-13 10:10:13

  • 사람들을 도와주시다가 돌아가신 당신의 용기가 저를 감동시켰어요 다음생이 있다면 좀더 오래 행복하게 사세요!

    고예담 2021-05-13 10:00:45

  • 문재학님 나라에 맞서 싸워 주시면서 목숨까지 내어주신것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송유정 2021-05-13 09:55:46

  • 문재학님 같이 멋지신 분은 영웅입니다 문재학님이 진정한 영웅이고 용기 있는 사람입니다 잊지않겠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

    김시후 2021-05-13 09:4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