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2-28] 김명숙

사랑하는 나의 딸아! 꽃다운 청춘 깨져버린 꿈! 자유·민주화 위해 희생양이 된 너의 묘비 앞에 선 부모의 심정을 이해 바라며…….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28
  • 성      명 :김명숙
  • 출생년도 :1965-09-04
  • 사망일자 :1980-05-27
  • 이장일자 :1997-06-14
  • 직      업 :중학생(서광여중 3학년)
  • 사망장소 :전남대학교 앞 천변
  • 사망원인 :총상(좌측 골반 맹관 총상)
  • 내      용 :
    -집안 살림을 맡아하던 착한 딸
    2남4녀 중 셋째로 태어난 김명숙 씨는 일찍 시집간 언니와 밖에서 일하는 어머니를 대신해 집안 살림을 도맡아했다. 열다섯 밖에 되지 않았지만 하교 후엔 빨래와 설거지, 청소를 했고, 식구들의 저녁을 준비했다. 주말에도 나가 노는 날 보다는 제 손으로 제 옷을 빨아 입고, 걸레를 들고 방을 닦고, 동생들의 운동화를 빠는 날이 많았다. 1980년 5월 27일, 그 날도 그랬다. 도청이 계엄군에게 함락되고, 광주에는 다시 군인들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전남대학교 용봉천 앞에 공수부대가 경계를 서고 있었는데, 김명숙 씨는 뒷집에 사는 인숙이네로 책을 빌리러 가겠다고 집을 나섰다가 총에 맞았다. 대학생이 쫓기는 것으로 오인한 군인이 총을 쏜 것이었다. 김명숙 씨는 곧바로 국군통합병원으로 향했으나, 실려 가던 도중 숨을 거두고 말았다.
    가족들은 김명숙 씨를 화장 했다. 우선 근처 밭에 묻었다가 후에 망월동 묘역으로 옮겼다. 1997년 6월에 신묘역으로 이장했다. (증언자 : 양덕순)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꽃다운 16살 어린 나이에 아무 영문도 모른 체 돌아가시고, 지금 제 딸이 중3이라 더 가슴에 와닿습니다. 한참 까르르 웃고, 친구들과 수다떨고 즐거운 중학시절을 보낼 나이에 망월동에 묻혀 계시니 더욱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부디 다음 생에는 행복하게 사시기를.....

    이아리사 2021-05-21 00:21:05

  • 김명숙님, 집안일을 도맡아 하다가 좋지 않은 상황이 일어나서 슬픕니다.

    김규림 2021-03-31 11:27:02

  • 잊지않겠습니다.

    차예린 2020-11-29 01:13:55

  • 부당하게 목숨을 잃으신 김명숙님께 추모의 인사를 보냅니다.

    . 2020-05-28 11:06:03

  • 김명숙님의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강예찬 2020-04-28 09:47:04

  • 김명숙님을 마음과 머리속에서 졀때 있지않겠 습니다

    윤에찬 2020-04-27 13:34:55

  • 5.18 꽃다운 나이에 희생하시며 가신 김명숙님을 제 머릿속에 남겨두겠습니다.

    김태윤 2020-04-27 13:08:07

  • 어린 나이에 힘들게 일 하시다가 그런 비극이 닥쳐오다니 너무 안타깝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이제 편히 쉬시길 바랍니다.

    이다은 2020-04-27 13:05:57

  • 잊지 않겠습니다

    안태현 2020-04-27 12:34:04

  • 너무 억울하게 돌아가셔서 슬프실 것 같아요. 잊지 않겠습니다.

    김보경 2020-04-27 12:24:54

  • 김명숙님 5.18 민주화운동 잊지않겠습니다.

    김은지 2020-04-27 12:07:59

  • 5.18일 당신의 희생을 잊지 안을게요

    김우영 2020-04-27 11:42:58

  • 김명숙님 아프로도 잊지않겠습닏다

    찬서 2020-04-27 10:44:31

  • 그런 일이 벌어지다니 너무 슬퍼요ㅠㅠ 김명숙님, 5.18민주화운동 잊지 않겠습니다. 김명숙님도 잊지 않겠습니다.

    유예은 2020-04-27 10:30:48

  • 제가 만약 그 시대 그 곳의 사람이었다면 저도 김명숙님과 함께 사람들과 함께 나가서 싸울 것입니다.

    고성현 2020-04-27 08:52:2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