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2-22] 전재수

고이 잠들어라. - 아버지가 -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22
  • 성      명 :전재수
  • 출생년도 :1969-05-15
  • 사망일자 :1980-05-24
  • 이장일자 :1997-05-06
  • 직      업 :초등학생(효덕초등학교 4학년)
  • 사망장소 :진월동(진재부락)
  • 사망원인 :총상(흉부 관통 총상, 후대퇴부 및 후하퇴부)
  • 내      용 :-초등학교 4학년 아이의 죽음
    전재수 씨는 초등학교 4학년이 막 된 참이었다. 총을 든 군인아저씨들을 행진하는 모습을 보며 가슴 벅찬 목소리로 만세를 외치던, 그들이 무슨 짓을 벌이는 지 전혀 몰랐던 어린아이였다. 그런 전재수 씨가 계엄군의 총에 맞은 날은 1980년 5월 24일, 계엄군이 도청을 함락시키려는 충정작전을 위해 광주비행장으로 이동하던 날이었다. 주남마을에서 광주와 화순 간 도로를 차단하여 봉쇄작전을 수행하며 인명피해를 냈던 11특전 여단과 7특전 여단은 명령을 받고 송정리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러다 대열 선두에서 보병학교의 교도대 병력과 오인 사격이 벌어지고 그 과정에서 뒤 따르던 11특전 여단이 무차별 총격을 벌이기 시작했을 때, 그때 전재수 씨도 총에 맞고 말았다. 벗겨진 고무신을 주우러 돌아섰던 전재수 씨의 허리에서 대퇴부 사이에 여섯 발 이상의 총알이 박혔고, 배와 다리 사이가 만신창이가 돼 즉사하고 말았다.
    몸이 좋지 않던 아버지 전영병 씨는 아들이 죽었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마을 사람들이 알아서 전재수 씨를 관에 넣고 가까운 곳에 묻어줬다. 며칠 후 시청에서 검시를 나왔을 때도 아버지는 거동조차 하지 못했다. 마을 사람들이 전재수 씨의 시신과 함께 병원까지 갔고, 삼베옷을 해 입혔고, 망월동에 묻었다. 전재수 씨의 어머니는 병을 앓다가 아들을 따라 4년 만에 세상을 뜨고 말았고, 아버지는 불편한 몸으로 남은 자식들을 부양했다. (증언자 : 전영병)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어린나이에 나라에 무차별함에 생을 마감한게 참 안타깝고 억울하실꺼같다

    최휘랑 2023-07-11 17:06:07

  • 어린나이에도 나라를 사랑하셔서 애국가를 부렀지만 이유도 모르고 돌아가셔서 억울하실것같다. 잊지 않을게요..

    권은비 2023-06-10 14:00:43

  • 미안하다 그저 미안하다

    최상유 2023-06-09 20:51:35

  • 어린 나이에 군인들이 멋있어 보이던 군인들에게 총을 맞아 죽었으니 얼마나 놀라고 아팠을까. 그저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군인들을 만나서 고무신을 주우러 갔는데 그렇게 많은 총을 맞고 돌아가셨으니 억울하시기도 할 것 같다.

    김민지 2023-05-25 16:15:00

  • 어린 나이에 아무 일도 모른 채 군인에게 총을 맞고 하늘나라 가신게 얼마나 억울하실까요....? 하늘나라에서는 마음껏 뛰놀고 노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노아린 2023-05-25 16:12:43

  • 무차별 사격.....이라 같은 국민으로서 실망 입니다

    류준혁 2023-05-25 16:12:26

  • 어린 나이에 아무 것도 모르고 다가가서 총에 맞아 억울하게 죽은 것이 참 슬픕니다.행복하길 빕니다

    석지원 2023-05-25 16:11:23

  • 저보다 어린 학생이신 전재수님 저보다 어린나이에 가신게 안타깝습니다 어린나이에 실컷 뛰어놀지도 못하고 지금은 민주주의가 되어있습니다 그니까 걱정하지마시고 편히 쉬세요

    유정 2023-05-25 16:09:17

  • 어린 나이에 아무것도 모른 채 놀다가 계엄군의 총에 맞아 억울하게 돌아가신 전재수 님, 하늘나라에서는 편히 놀고 어린 나이에 꿈꿔왔던 꿈을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성현 2023-05-24 20:09:20

  • 어린 나이에 아무 이유 없이 죽었지만 앞날은 행복하길 바람니다.

    김도진 2023-05-24 20:08:28

  • 어린나이에 친구들과 놀다가 죽은 것이 정말 안타깝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최효담 2023-05-24 20:07:36

  • 얼마나 아프고 무서웠을까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외롭지 않길 바라요.. 그곳에서는 마음껏 뛰어 놀고 해맑게 웃으며 지내요. 미안해요.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잊지 않고 기억하는 일이니 잊지 않을게요.

    김별아 2023-05-24 20:07:24

  • 어린 나이에 마냥 좋았을 것 같은데 안타까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송윤아 2023-05-24 20:07:20

  • 어린 나이에 아무것도 모르고 놀다가 돌아가셨네요. 어린 나이에 돌아가셨지만 그곳에선 행복하시고 어머니 꼭 만나세요

    이하륜 2023-05-24 20:07:07

  • 어린 나이에도 희생해 주셔서 지금에 저희들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희생을 잊지 않고 간직하겠습니다.

    박보경 2023-05-19 14: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