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범

[2-18] 방광범

꽃잎처럼 지는 것을 슬퍼하진 마. 지금은 우리가 헤어져 있지만 좋은 세상 통일된 조국에서 다시 만나리…….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18
  • 성      명 :방광범
  • 출생년도 :1969-09-21
  • 사망일자 :1980-05-24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중학생(전남중 1학년)
  • 사망장소 :진월동(원제저수지)
  • 사망원인 :총상(두부 관통 총상, 두개골 좌측이 떨어져 나감)
  • 내      용 :-사람의 목숨이 개구리의 목숨인가
    중학교에 입학한 지 3개월이 된 방광범 씨는 5월 24일, 친구들과 원제저수지에서 멱을 감고 있었다. 박광범 씨가 멱을 감던 시간, 근처를 지나던 선두 병력이 효덕초등학교 삼거리지점에서 시민군과 주민들을 발견하고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뒤를 따라오던 11여단도 함께 총을 쏘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총성에 놀란 아이들은 급히 몸을 숙였으나, 맨 뒤에서 뛰어가던 박광범 씨는 미처 몸을 숙이지 못했다. 다가오는 여름에 신이나 물장구를 치던 방광범 씨에게 총알이 날아들었다. 총알은 방광범 씨의 머리를 정확히 관통했고, 방광범 씨는 즉사했다.
    아이들이 방광범 씨의 죽음을 알렸고, 머리에 총을 맞았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아버지 방두형 씨는 기절하고 말았다. 그래서 마을 청년들이 방광범 씨의 시체를 방두형 씨에게 보이지 않고 야산에 매장했다. 소식만 듣고서도 기절했던 방두형 씨는, 그래도 아들 마지막 모습은 봐야 한다며 야산을 뒤져 방광범 씨의 시체를 찾았다. 방광범 씨는 죽은 지 열흘쯤 지나서야 망월동으로 이장됐다. 아버지는 아들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매일 술을 마셨고, 어머니는 그런 방두형 씨를 견디다 못해 이혼했다. 방두형 씨는 남은 가족들을 부양해야 했지만, 몸이 좋지 않아 걷는 것마저 힘들다. 혜택이희생자 직계 가족에만 주어지는 의료보험제도 때문에, 혹여 남은 자식들이 아플 때는 돈이 들어 걱정이다. 누구도 치유해 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은 방두형 씨는 폭도라는 오명을 쓴 아들의 죽음을 혼자 묵묵히 견디고 있다. (증언자 : 방두형)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당신의 희생이 민주화운동에 더 불꽃을 붙인걸지도 모릅니다 당신의 죽음은 절대 헛되이지 않았어요 같은 나이에 돌아가셨는데 안타까워요 살아계시면 저희 아버지와 나이가 비슷할 것 같네요 하늘에서는 물놀이 마음껏 하시면서 행복하게 사시길 바래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예원 2021-05-25 09:16:48

  • 14살이면 지금 저의 나이인데도 불구하고 총이 머리를 관통해 돌아가셨다는 사실이 너무 슬픕니다...... 아마 저 때 저희가 있었다면 너무 무서워 아무것도 못할것같애요. 1980년 5월 18일 잊지않겠습니다.

    김지호 2021-05-25 09:16:15

  • 정말 슬프네요 이때 살던애들은 아무잘못도 없는데 대채 왜 이렇게 피해받은 걸까요 명복을 빕니다

    양근형 2021-05-17 14:41:30

  • 정말 이때 살던 학생들은 참 불쌍합니다. 아무일 없이 잘 살다가 총에 맞아 죽고, 참가했을 뿐인데 즉사당하고.. 다신 이런일이 없도록 합시다.. 명복을 빕니다 방광범님..

    박정희 전생 벨로시랩터 2021-04-03 23:20:30

  • 저 같으면 무서워서 시위도 못하는데 시위하다가 용감하게 시위하다가 그만 머리에 총알이.....ㅠㅠ 이제 편히 쉬세요......! 우리나라 시민들 덕분에 좋은나라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연준 2021-04-01 20:25:46

  • 삼각고인의 명복을 빔니다

    이서준 2021-03-31 11:27:36

  • 민주화운동을 배우고 보니 어린학생들도 무차별하게하니 기억에 꼭남고 잊어버리지 않겟습니다.

    임다혜 2021-03-31 11:27:30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지효 2021-03-31 11:26:45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아 그리고 중학생이된지 3개월밖에 안되었는데 ...... ㅠㅠ명복을빕니다

    윤준혁 2021-03-31 11:26:40

  • 어린나이에 저희를 위해 희생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여러분들 덕분애 저희가 편히살게되어 감사합니다

    김은우 2021-03-31 11:25:41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감사합니다.

    김준현 2021-03-31 11:24:26

  • 14살이란 어린 나이에 그렇게 군인이 무차별적으로 쏜 총을 맡고 죽었다니... 저승에서라도 편하게 쉬고 있길

    dltldns 2021-03-30 12:02:57

  • 고작 14살이 나이로 군인들이 무차별적으로 쏜 총알에 맞았다니....총을 무차별적으로 쏜 군인에게 화가나네요...하늘에서 편히 쉬시길...우리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여채윤 2021-03-17 12:00:50

  • 어린나이에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배민형 2020-05-06 11:29:48

  • 물장구를 치며 쉬고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차별적으로 쏜 총알에 사망하셨기에 더욱 그 당시 시민들에게 총알을 마구잡이로 발포하던 군인들에게 화가 나고, 5.18 민주화 운동으로 사망하신 많은 분들 중 한 분이시기에 더욱 더 기억하겠습니다.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바라겠습니다.

    박채원 2020-04-27 19:12:4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