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근립

[2-15] 권근립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15
  • 성      명 :권근립
  • 출생년도 :1954-01-13
  • 사망일자 :1980-05-24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
  • 사망장소 :송암동
  • 사망원인 :좌흉부 및 우상하지 관통 총상
  • 내      용 :-우리 집에서만 세 명이나 죽었어
    권근립 씨는 2년 동안 포항에서 직장을 다니다가 광주에 난리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부모의 안부가 걱정 돼 당시, 송암동 철로 변에 세 들어 살던 어머니 김금순 씨의 집에 머물고 있었다. 그러다 어디선가 총소리가 갑자기 들렸고, 총탄이 방까지 날아 들어 왔었다. 김금순 씨는 놀라 지하실로 숨어들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권근립 씨와 옆방에 살던 임병철 씨와 김승후 씨는 계엄군에게 끌려나와 무참히 학살당했다.
    총소리가 잦아들자 김금순 씨는 밖으로 나와 아들을 찾아 헤맸다. 그러다 죽은 채 철로 변에 버려져 있는 김승후 씨를 발견 했고, 얼마 안가 권근립 씨와 임병철 씨가 신작로 옆 노랑에 있는 걸 발견했다. 김금순 씨는 시내에다 관을 구해, 리어카에 권근립 씨를 싣고 상무관으로 향했다. 권근립 씨는 합동장례식을 치룬 뒤 망월동에 묻혔고, 몸이 좋지 않은 김금순 씨 대신 권근립 씨의 동생이 유족회 활동에 참여했다. (증언자 : 김금순)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우리 집에서만 세 명이나 죽었어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정말 5.18은 전 국민이 이 잊어서는 안될일 이라고 생각합니다. 5.18 영상을 보니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죄 의식 없이 떵떵거리면서 살아가는 분들을 보며 정말 이건 사람으로서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과 한마디는 커녕 떵떵거리고 살다니.. 희생자분들 부디 하늘에서 행복하게 잘 살고있으시길..

    김지우 2019-05-21 20:10:38

  • 부모님이 걱정이되서 집에 머물다가 계엄군들에게 돌아가셨다니.. 부모님을 남겨두고 먼저 떠난 기분. 어떨지 감히 상상도 가지않습니다. 영문도 모른체 끌려가 얼마나 무섭고 두려우셨을까요. 총에 맞아 시야가 흐려지기전, 어떤 생각이 드셨을까요. 저는 당신의 아픔과 기억을 지울 수 없습니다. 저는 그날의 비극을 기적으로 만들지 못합니다. 저는 그 날, 당신을 지켜줄 수 없습니다. 아무것도 하지못하는 저이기에 마음 한 구석이 더욱 더 아파옵니다. 제가 할 수 있는거라곤 기억하고, 또 기억하는것뿐이라 이렇게라도 기억을 하고자 작게 글을 남깁니다. 감사하고..감사합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

    박의준 2018-05-25 21:37:10

  • 정말 화가 나고 안타까워요..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세이라 2018-05-14 09:12:57

  • 친구야 명복을 빈다 . 못다핀 청춘 너무 아깝구려..저승에서라도 활짝피어 언젠가는 이세상에 오기를 / 친구 만춘이가

    정만춘 2013-10-31 11:27:2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