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숙

[2-3] 박현숙

참된 자유와 민주화를 위하여 촛불처럼 제 몸을 태우는 사랑과 희생을 몸소 실천하다 계엄군의 총탄에 희생되었습니다.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3
  • 성      명 :박현숙
  • 출생년도 :1962-07-27
  • 사망일자 :1980-05-20
  • 이장일자 :1997-05-05
  • 직      업 :고등학생(송원여상 3학년)
  • 사망장소 :지원동
  • 사망원인 :총상(두부, 흉부, 하복부 전신총상)
  • 내      용 :-마지막 남은 한 구의 시신
    공부보다는 돈을 벌어야 한다고 박현숙 씨는 생각했다. 그러나 어머니의 반대로 그녀는 송원여상에 가게 됐다. 그래서 그녀는 동생들과 함께 넷이서 광주 동신전문대 앞에서 자취하고 있었다. 그러던 1980년 5월 23일, 박현숙 씨는 시신을 담을 관을 구하기 위해 화순으로 가는 소형버스를 탔다. 남동생 박대우 씨와 함께 버스를 탔으나, 함께 버스에 탄 시민군을 보고 자꾸 무섭다고 칭얼거리는 바람에 서방쯤에서 박대우 씨만 먼저 내렸다. 박현숙 씨는 동생을 따라 내리고 싶었지만, 대학생처럼 보이기만 해도 무조건 총을 쏘는 계엄군에게 봉변을 당할까 걱정한 사람들 때문에 내리지 못하고 그대로 화순으로 향했다. 버스가 주남마을을 지날 때 요란스러운 총소리와 함께 운전수가 쓰러졌고, 버스는 도랑으로 빠졌다. 차 안으로 총을 바짝 치켜든 군인들이 몰려와 마구 총을 갈겼고 박현숙 씨는 일곱 발의 총알에 맞아 죽고 말았다.
    가족들은 박현숙 씨를 애타게 찾았지만, 어디에서도 박현숙 씨를 찾지 못했다. 망월동에 스물다섯으로 추정되는 아가씨의 시신이 한 구 남아있단 소식을 들었을 때도, 어머니 구길성 씨는 그건 절대 박현숙 씨가 아닐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구길성 씨의 바람과는 달리, 그것은 박현숙 씨였다. 셋째 딸과 박현숙 씨의 학교 짝꿍이 사진 속 시체의 모습을 살펴본 결과, 박현숙 씨가 맞았다. 두 달 넘게 가족을 기다리던 박현숙 씨는 가족들이 그녀를 찾기 직전에 망월동 제 3묘역에 안치됐다가, 후에 신묘역으로 이장됐다. (증언자 : 구길성)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유정서 2021-03-31 12:29:06

  • 어휴 나쁜 놈들 어린학생들을 죽이다니!!!!!!!!!!!!!!!!!!! 아참 나보단 많으신 누나시지요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안타깝네요 너무슬퍼 울었습니다 나쁜놈들은 지오으로가랏!!!!!!!!!!!!!!!!!!!!!!!!!!!!!!!!

    전두환 죄를묻는다!!! 2021-03-31 11:34:33

  • 어린 나이에총을 7발이나 맞았다는게 정말 충격적이네요..부디 하늘에선 편히 쉬시길 바랍니다.

    허채연 2021-03-31 11:27:18

  • 어린 학생에게 총격을...그것도 7발이나 맞는다니 얼마나 아프셨을까요...지금은 편히 쉬고 있으시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최은수 2021-03-30 20:54:57

  • 어떻게 그 어린 학생에게 총알을... 지금은 천국에서 편히 쉬고 계시겠죠???

    dltldns 2021-03-30 12:11:45

  • 너무나 안타깝고 슬픕니다.... 부디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민은후 2021-03-17 11:57:57

  • 가족들이 많이 슬펐겠습니다..저라도 슬펐을것 같습니다...마지막으로 가족들을 봤으면 좋았을 텐데...

    익명 2021-03-12 12:37:32

  • 운전기사 아저씨가 죽지만 않았더라면 살 수 있는 희망이라도 보였을 텐데,,,,,,, 저는 참 군인들이 그떄 당시 정말 안 좋다고 느껴집니다 아무 죄 없는 시민들을 총살 7발의 총살을 당하시는게 정말 같이 내렸다면은 살 수 있는 희망이라도 보였을 텐데요.... 정말 죄송하고 사랑합니다

    김수경 2019-05-31 09:30:43

  • 너무 아프게 돌아가셨지만 이제는 다 잊어버리고 좋은 기억만 기억해주세요 저희가 아픈 기억을 다 기억할게요. 감사합니다.

    강지수 2017-05-31 12:24:18

  • 힘들게 일제시대에서 벗어나 조상님들께서 지켜주신 대한민국에서 그런 아픈과거가 있었다는것을 저희의 후손도 기억할수있도록 저희가 많이 노력할게요 그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않도록 하겠습니다

    임수아 2017-05-31 12:09: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