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철

[1-1] 김경철

엄마와 못다 한 정에 울고 있을 나의 아들아! 한보다 더 짙게 새겨진 그리움을 뉘게 말할 소냐! 내 생이 끝나는 그날. 자랑스러운 네 모습 볼 수 있을 날 기다린다. -에미가- 아빠! 늘 어디서든 저와 함께 계신다는 믿음은 있지만 가슴 저미게 뵙고 싶을 때가 많아요. 단 한번이라도 아빠 얼굴보고 아빠를 불러보고 싶은 이 소망 아실런지. -딸 혜정이가-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1
  • 성      명 :김경철
  • 출생년도 :1952-08-11
  • 사망일자 :1980-05-19
  • 이장일자 :
  • 직      업 :제화공(청각장애인)
  • 사망장소 :적십자병원
  • 사망원인 :후두부 타박상
  • 내      용 :- 이제는 에미를 용서해다오
    어려서 뇌막염을 앓아 청각을 잃은 김경철 씨는 제화기술을 익혀 서울에서 양화점 일을 하다가 광주로 내려와 같은 일을 했다.
    스물여덟 살 되는 해에 결혼을 해서 딸 김혜정 씨를 낳았다. 80년 5월 18일 백일잔치 후 가족모임을 가졌는데, 김경철 씨는 가족모임에 참여한 처남을 배웅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금남로에서 친구들을 만나 점심식사를 하게 됐다. 김경철 씨와 친구들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공수부대원을 보게 됐는데, 공수부대원들은 보이는 대로 매질을 하고 있었다. 그의 친구들은 도망쳤으나, 듣질 못해 상황의 심각성을 모르던 김경철 씨는 달아나지 못했고, 영문도 모른 채 후두부 등에 매질을 당했다. 김경철 씨는 신분증을 보여주며 자신이 청각장애인임을 밝혔음에도 그들은 그가 자신들의 지시를 따르지 않으려고 벙어리 흉내를 낸다며 심하게 구타했다. 김경철 씨가 쓰러지자 공수부대원들은 그를 적십자병원으로 옮겼으나, 옮기는 차량 속에서도 말을 하라고 협박하며 매질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그는 병원에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 사망했다. 군인들은 가족들의 동의 없이 101사격장에 암매장했으나, 후에 망월동 국립 5·18묘지로 이장 됐다. (증언자 : 임근단)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이제는 에미를 용서해다오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저는 어떻게 계염군이 청각 장애인이신 김경철분을 믿기지 않았습니다.명령이라고도 하지만 같은 민족을 잔인하게 죽이고 고문하고 때렸다는것인 매우 잔인하다고 생각합니다.이 역사를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하겠습니다.돌아가시고 하늘에서는 편히 쉬기를 바라겠습니다.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손태영 2021-05-19 22:07:53

  • 청각 장애라는 이유로 희생당하신 것이 억울하실 것 같습니다. 저희들이 당신의 이름을 기억하겠습니다. 그 곳에서는 편히 쉬십시오.

    하릭 2021-05-19 18:05:59

  • 이제 우리들이 나라를 발전시키겠습니다 그럼 편히시실길

    박진완 2021-05-18 13:08:03

  • 너무나 선하게 생기셨는데, 청각장애를 가졌다는 말도 제대로 못한채 억울하게 돌아가신 경철님! 41주년이 다가오는 오늘에도 가장 먼저 희생되셨기에 더욱 더 안타깝고 기억에 남습니다. 억울하게 가셨지만, 많은 이들이 당신의 억울함을 기억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이 하늘에 계신 당신께 전달되기를 감히 바래봅니다....천상에서는 행복하게 사시기를

    이아리사 2021-05-09 22:20:33

  • 잊지 않겠습니다 편히 쉬세요

    차소연 2021-02-12 21:29:22

  • 당신의 이름을, 당신의 희생을 기억하겠습니다

    이서연 2020-05-19 15:37:37

  • 5.18 많은 분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이정은 2020-05-18 11:27:22

  • 벙어리 인척 한다 말 못하는척 한다. 이런 말도 안되는 이유로 희생당하신 김경철님 편히 쉬십시오.

    김정현 2020-05-18 09:59:49

  • 40번째의 5월이 지나가는 중이라 찾아왔습니다. 당신의 희생은 정말 고귀한 희생입니다. 이것은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그 희생을 영원토록 기억해 줄 것입니다. 당신이 없었더라면 지금도 저는 아직 겨울의 눈싸라기를 맞고 있었을 겁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

    송현욱 2020-05-18 09:20:13

  • 당신이 있어서 오늘이 있습니다.

    김진홍 2019-12-11 11:26:17

  • 언젠간 가족들을 하늘에서 다시만나서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좋겠어요.

    신유진 2019-06-04 13:46:04

  • 이분들의 희생이 정말 빛나보이는 날이네요 감사합니다

    손지훈 2019-05-31 09:52:33

  • 말못하는건죄가아니에요편이쉬세요

    김명문 2019-05-31 09:51:53

  • 청각 장애를 가지시고 힘들게 살아가는 것도 모잘라 이유 없는 죽음을 맞이 하신 것에 대한 비통함은 모두가 다 알 것입니다. 그 위에서는 부디 편안하게 있으시길 바랍니다.

    정원진 2019-05-19 16:26:49

  • 5•18일 민주화운동으로 많은 희생자들이 생겨서 많이 안타깝습니다. 이 일을 잊지않겠습니다

    조은서 2019-05-19 11:3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