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봉

[1-18] 김완봉

열다섯 살 너의 죽음이 조국의 자유와 민주를 위한 값진 것이었음을 우리 모두 기쁘게 생각한다.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1묘역
  • 묘역번호 :1-18
  • 성      명 :김완봉
  • 출생년도 :1966-07-24
  • 사망일자 :1980-05-21
  • 이장일자 :1997-05-04
  • 직      업 :중학생(무등중학교 3학년)
  • 사망장소 :도청 앞
  • 사망원인 :후경부 총상
  • 내      용 :-까까머리 중학생 완봉이
    김완봉 씨는 한국전쟁 중 홀로 남쪽으로 피난 온 송영도 씨가 사랑하던 아들이었다. 송영도 씨는 남쪽으로 피난 와 결혼했지만, 남편을 일찍 잃고 아들과 딸을 인생의 이유로 여기며 살고 있었다. 1980년 5월 21일, 치열한 삶에 지친 심신을 위로하기 위해 절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송영도 씨는 고생하는 시위대에게 빵이라도 먹이자며 모금하는 사람을 보게 됐다. 모금함에 천원을 넣고 돌아선 송영도 씨는 청년의 권유로 시위대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일에 참여하게 된 송영도 씨는 시위대에게 음식을 충분히 나눠준 뒤에 공수부대와 경찰에게도 음식을 나눠주고 집으로 향했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송영도 씨는 아들을 찾았지만, 집안 어디에도 김완봉 씨가 보이지 않았다. 송영도 씨는 동네를 뛰어다녔고, 누군가 김완봉 씨와 비슷한 체격의 아이가 총에 맞는 걸 봤다는 말을 하는 소리를 듣게 됐다. 송영동 씨는 총격이 멎자 집에서 가장 가까운 병원부터 뒤지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간 적십자 병원에서 아들 김완봉 씨를 찾았다. 어제 낮에 송영도 씨가 먹을 것을 직접 나눠준 군인들이 그녀의 아들 김완봉 씨를 쏴 죽인 것이었다. 송영도 씨는 한동안 정신 나간 사람처럼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하거나 알아듣기 힘든 말을 했지만, 곧 정신을 차리고 29일, 김완봉 씨를 망월동에 안치시켰다. 후에 신묘역으로 이장 됐다. (증언자 : 송영도)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잊지않겠습니다

    배재영 2020-04-27 11:02:42

  • 잊지 않습니다

    서예진 2020-04-27 11:02:10

  • 잊지 않겠습니다.

    김백호 2020-04-27 10:28:44

  • 어머니가 홀로 외로이 견디셔야 해서 맘이 아프고 착한일을 한 김완봉님이 너무 안타깝게 돌아가셔서 맘이 아픕니다.

    박소영 2020-04-27 10:28:16

  • 잊지 않겠습니다

    박건욱 2020-04-27 09:13:45

  • 아니...고인의 어머니께서 직접 나눠주신 걸 받은 군인들이..너무 화나네요ㅠㅠ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세이라 2019-11-16 08:16:00

  • 잊지 않겠습니다.

    이민준 2019-06-04 13:53:31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익명 2019-06-04 13:46:40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상우 2019-06-04 13:46:36

  • 잊지 않겠습니다

    한수아 2019-06-04 13:42:54

  • 잊지않고 영원히 기억할게요

    박문영 2019-06-04 13:42:40

  • ㅠㅠ 슬프시겠지만 힘내세여 용기를 낸것도 대단한데ㅠㅡㅠ

    하윤서 2019-06-04 13:38:29

  • 2018년 무등중에 전입한 교사 김지선입니다. 이제서야 추모의 글 남깁니다. 말보다는 행동으로 더욱 깨어있는 교사가 되겠습니다. 편히 잠드소서!

    김지선 2019-05-19 22:03:14

  • 어머니가 빵을 나눠준 군인이 故 김완봉군에게 총을 손 것이 정말 안쓰럽고 마음이 아프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하얀 2019-05-17 09:10:59

  • 겉으로 드러나는 상처는 지울 수 있지만 마음의 아픈 518상처는 지울수도 없고 돌아 가셔서 매우 힘드시겠어요 제가 앞으로 이런 끔찍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제가 할 수있는 한에서 모든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이현준 2018-05-25 21:22:28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