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2-28] 김명숙

사랑하는 나의 딸아! 꽃다운 청춘 깨져버린 꿈! 자유·민주화 위해 희생양이 된 너의 묘비 앞에 선 부모의 심정을 이해 바라며…….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28
  • 성      명 :김명숙
  • 출생년도 :1965-09-04
  • 사망일자 :1980-05-27
  • 이장일자 :1997-06-14
  • 직      업 :중학생(서광여중 3학년)
  • 사망장소 :전남대학교 앞 천변
  • 사망원인 :총상(좌측 골반 맹관 총상)
  • 내      용 :
    -집안 살림을 맡아하던 착한 딸
    2남4녀 중 셋째로 태어난 김명숙 씨는 일찍 시집간 언니와 밖에서 일하는 어머니를 대신해 집안 살림을 도맡아했다. 열다섯 밖에 되지 않았지만 하교 후엔 빨래와 설거지, 청소를 했고, 식구들의 저녁을 준비했다. 주말에도 나가 노는 날 보다는 제 손으로 제 옷을 빨아 입고, 걸레를 들고 방을 닦고, 동생들의 운동화를 빠는 날이 많았다. 1980년 5월 27일, 그 날도 그랬다. 도청이 계엄군에게 함락되고, 광주에는 다시 군인들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전남대학교 용봉천 앞에 공수부대가 경계를 서고 있었는데, 김명숙 씨는 뒷집에 사는 인숙이네로 책을 빌리러 가겠다고 집을 나섰다가 총에 맞았다. 대학생이 쫓기는 것으로 오인한 군인이 총을 쏜 것이었다. 김명숙 씨는 곧바로 국군통합병원으로 향했으나, 실려 가던 도중 숨을 거두고 말았다.
    가족들은 김명숙 씨를 화장 했다. 우선 근처 밭에 묻었다가 후에 망월동 묘역으로 옮겼다. 1997년 6월에 신묘역으로 이장했다. (증언자 : 양덕순)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어린나이에 그런 일을 당하시다니 정말 슬퍼요 5.18민주화운동 잊지않겠습니다. 하늘에서 편히 쉬세요ㅜㅜ

    전민서 2019-06-04 13:52:0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