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2-22] 전재수

고이 잠들어라. - 아버지가 -

  • 안장장소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2묘역
  • 묘역번호 :2-22
  • 성      명 :전재수
  • 출생년도 :1969-05-15
  • 사망일자 :1980-05-24
  • 이장일자 :1997-05-06
  • 직      업 :초등학생(효덕초등학교 4학년)
  • 사망장소 :진월동(진재부락)
  • 사망원인 :총상(흉부 관통 총상, 후대퇴부 및 후하퇴부)
  • 내      용 :-초등학교 4학년 아이의 죽음
    전재수 씨는 초등학교 4학년이 막 된 참이었다. 총을 든 군인아저씨들을 행진하는 모습을 보며 가슴 벅찬 목소리로 만세를 외치던, 그들이 무슨 짓을 벌이는 지 전혀 몰랐던 어린아이였다. 그런 전재수 씨가 계엄군의 총에 맞은 날은 1980년 5월 24일, 계엄군이 도청을 함락시키려는 충정작전을 위해 광주비행장으로 이동하던 날이었다. 주남마을에서 광주와 화순 간 도로를 차단하여 봉쇄작전을 수행하며 인명피해를 냈던 11특전 여단과 7특전 여단은 명령을 받고 송정리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러다 대열 선두에서 보병학교의 교도대 병력과 오인 사격이 벌어지고 그 과정에서 뒤 따르던 11특전 여단이 무차별 총격을 벌이기 시작했을 때, 그때 전재수 씨도 총에 맞고 말았다. 벗겨진 고무신을 주우러 돌아섰던 전재수 씨의 허리에서 대퇴부 사이에 여섯 발 이상의 총알이 박혔고, 배와 다리 사이가 만신창이가 돼 즉사하고 말았다.
    몸이 좋지 않던 아버지 전영병 씨는 아들이 죽었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마을 사람들이 알아서 전재수 씨를 관에 넣고 가까운 곳에 묻어줬다. 며칠 후 시청에서 검시를 나왔을 때도 아버지는 거동조차 하지 못했다. 마을 사람들이 전재수 씨의 시신과 함께 병원까지 갔고, 삼베옷을 해 입혔고, 망월동에 묻었다. 전재수 씨의 어머니는 병을 앓다가 아들을 따라 4년 만에 세상을 뜨고 말았고, 아버지는 불편한 몸으로 남은 자식들을 부양했다. (증언자 : 전영병)



    "증언자의 증언을 토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실제 사건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도서 :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구술)

추모글을 남겨주세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왜곡하려는 그 어떠한 글이나 정보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이점 양지하시기 바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법적인 책임도 물을 수 있음을 고지하는 바입니다.

댓글등록
추모글은 100자 이내로 작성해 주세요.현재 0자 (최대 100자)
:
:
추모글 입력

: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초등4학년 인데....

    김의진 2021-05-13 09:28:08

  • 초등학교 4학년인데 종아리에 총을 맞고 숨을 거두다니 생각하면 너무 슬프다 저는 잊지않겠습니다

    박창현 2021-05-12 09:17:42

  • 저보다 겨우 2살 어린 나이셨는데... 상상하기도 싫습니다. 어떻게 죄 없는 분께 총을 그리 쏘실 수 있을까요... 이분께서 살아 계셨다면 아직 건강할 나이실 텐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안타까움이 듭니다. 하늘에서는 행복하세요.

    강서연 2021-03-31 12:10:41

  • 원통함에 말을 이을 수가 없습니다.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길...

    최연우 2021-03-20 17:07:01

  • 죽었답니다 죽였다라고 하여 죄송합니다..

    권나윤 2021-03-12 12:39:40

  • 어린 나이인데 너무 불쌍하다ㅜ 하늘에선 행복하길

    이창현 2021-03-12 12:38:39

  • 어린나이에 죽였다니.... 하늘에서라도 행복하길 바란다

    권나윤 2021-03-12 12:31:07

  • 아직 어린나이에 아무것도 모르고 계엄군에 총에 맞아 죽다니 가슴이 찡하네요 하늘나라에서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이승아 2021-03-11 13:06:56

  • 정말 안타깝고 원통하고 눈물이 납니다.

    김지선 2019-05-19 23:16:40

  • 너무 안타깝네요. 너무 어린나이인데...엄마도 슬프고...가슴이 아픕니다. 하늘나라에서 엄마를 만나서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황혜진 2018-05-20 20:19:14

  • 재수야... 미안하다... 그리고 고맙다...

    이지원 2018-05-20 00:27:21

  • 우리나라를워해운동해줘서감사해요

    오예은 2017-05-31 12:03:00

  • 아직 4학년밖에 안되었는데 이렇게 총을 여러발을 맞다니 너무 불쌍하다. 재수 아버님, 어머님도 너무 불쌍하다.

    이예지 2017-05-31 11:54:04

  • 와 4학년인데 군인들모임 그리고 대통령 인성

    스폰지밥 팬 2017-05-25 09:26:44

  • 아직 어린데......불쌍하다.ㅠ^ㅠ

    정수화 2017-05-25 09:25:00

12